Make your own free website on Tripod.com

독일의 현대미술여행2001년 3월 메일메거진 30호 디레티시마전

*독일의 현대미술여행은 독일의 미술을 우리눈으로 읽고 우리의 시각을 찾고자 고민합니다.

|메일메거진 추천 |구독해지 |작가연구 |방명록 |예술가 클럽 |독일의 한국작가 |메일메거진 지난호보기

디레티시마전(Diretissima)

2001년 2월11일 부터 4월8일까지

쿤스트아카데미 뮌스터가 새로운 아카데미 건물을 짓고 2001년을 새롭게 시작하고 있다.1971년도 뒤쎌도르프 쿤스트아카데미의 미술교육학을 중심으로 교사양성을 위탁받았던 이 아카데미는 지금까지의 낡은 이미지를 벗어 버리고 독자적인 예술가 양성을 위한 쿤스트아카데미로 탈바꿈을 시도하고 있다.이를 위해서는 새로운 시스템과 새로운 교육자를 청빙하는 것이 필수적인 조건이 되었다.지난해 벌서 영상반의 교수로 안드레아스 쾌프닉이 자리를 잡았고,미술사교수를 새로한 분 모시게 되며 조각반 교수로 카테리나 프릿취가 라이너 루텐백의 뒤를 이었고,올해중으로 두개의 조각반 교수가 새로 채용된다.이렇듯 새로운 쿤스트아카데미에는 40대 초반의 독일의 간판급 스타들이 서로 줄을 서서 교수자리를 서로 차지하기 위한 경합을 벌였다.수백명의 작가들이 이에 응모했고,그중 8명의 교수채용 공개 강좌를 지난달에 모두 마쳤다.여기에 학생들의 실랄한 질문과 해당반 학생들의 의사를 묻는 과정이 있는 것을 보면서 우리의 대학시스템과는 사뭇 다르고 명확하다는 생각을 했다.

디레티시마전을 언급하면서 왜 엉뚱한 이야기들을 쓰고 있냐고 할 것이다. 디레티시마는 라틴어에서 온 혼합형 단어로 "길고 쭉뻣은 길"을 의미한다.이 길은 뮌스터의 중심을 남북으로 가로지르는 길이고 쿤스트아카데미 뮌스더의 옛터에서 부터 새로운 건물에 이르는 길이다. 이 길을 따라 걷다보면 뮌스터에서 공부하고 졸업한 작가들을 중심으로 19개의 작품들을 만나게 된다.이 전시는 요헨 헤어펠더와 마틴 헤나취가 기획하였다.마틴 헤나취는 쿤스트아카데미 전문 전시기획자로 일하고 있다.

 

 

 

 

 

백기영(뮌스터 쿤스트아카데미)

위의 글과 도판의 저작권은 필자와 독일의 현대미술여행에 있습니다.위의 도판을 허락없이 복사하거나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위배됨을 밝힘니다.(독일의 현대미술여행)

 

독일의 현대미술여행 2001년 3월 메일메거진 30호디레티시마전

*독일의 현대미술여행은 독일의 미술관 ,갤러리,미술대학 학생들의 전시소식을 보내드립니다.

*발행원 :독일의 현대미술여행

*독일의 현대미술여행 홈페이지:http://members.tripod.com/k.peik

|메일메거진 추천 |구독해지 |작가연구 |방명록 |예술가 클럽 |독일의 한국작가 |메일메거진 지난호보기